• 총 채용건6,832
  • 당일등록 채용건102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5339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의 천직은 무엇인가요?

개똥이 |2014-09-18 | 댓글 : 4

+-

어릴때부터 아픈 부모님을 모시느라 고등학교도 졸업못하고 검정고시를 치고

안해본 일이라곤 없을 정도로 노가다뒤치다거리부터 돈이 되는 일이면 뭐든

했던 내가 19살에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한 매장일.

그후로 일년을 시간가는 줄도 모르고 재미있게 일했더랬지요.

부모님이 내가 꼭 대학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 하여 간호조무사 자격증을따고

병원에서 꼬박 3년을 일하던중, 왜 나는 일을 하는데 행복하지 않을까?

매장에서 일할땐 행복했었는데. 어쩌면 그것이 천직인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3년간의 질문으로 결국 깔끔하게 마음 정리하고 샵마스터의 길을

정도로 걸어보려 합니다.

제 나이 24세. 간호조무사 하면서 조신히 좋은 남자 만나 결혼하는게

어쩌면 남들이 보는 성공한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요. 저는 지금도 매장에 서있는 나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입가에 함박웃음이 집니다. 고객을 마주하는 나를 상상하면 행복합니다.

저는 이 일이 너무 행복합니다.

다시 돌아온 이곳에서 시간이 흐르면 예전과는 다른 샵마의 이면을 보게

될지도 모르겠지요.

처음으로 각오가 섭니다. 포기 하지않겠다고. 열심히 하겠다고.

제 일기를 읽으시는 샵마님은 처음 일을 시작했던 마음을.

직원분들은 또 다른 촉매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매장에서 일을 할수 있어 행복한 직원입니다.

여러분들의 천직은 무엇인가요?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  (2014-09-18 18:32:46)
저는 매니저입니다. 판매직을 천직으로 생각하기 보다 특별히 할 일이 없어서 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된다는 생각에 판매직에 뛰어드는 사람들 보면 참 안타까운데 ..
판매직이 천직이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다니 반갑네요..
님같은 분과 같이 일 할 수 있는 날이 있겠지요..화이팅입니다.
달의아이  (2014-09-27 20:58:35)

글쎄요
직업엔 귀천이 없다잖아요~^^??ㅎㅎ
저도 미용도 배웠었고 학교도 다녔고 커피도 배웠지만
결국에 계속 어렸을때부터 하던 판매직쪽일 계속 하고 있는걸보면
천직이 아닐까 싶어요

그냥 자연스럽게 계속 하게되는거죠//
열심히 하시는거 응원드려요 ㅎ
그러나 힘든일이 생겨도 잘 극복해내시길 빌게요 ㅎ
토닥토닥  (2014-09-28 11:00:18)
백화점 생활 6년차인 저도 그동안 정신적스트레스와 육체적 노동에 힘겨워 몇번을 때려치고 다른일 하겠다고 이것저것 배워보기도 하고 했는데 결국 다시 백화점에서 일하고 있네여..ㅎㅎ
요즘에도 몇번이고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있으나 결국 다시 오게될걸 그냥 다니자...라고 맘을 다스리며 잼나게 일할려고 노력중이에여... 정말 내 천직이려니..생각하면서요..오늘도 홧팅해영~
개똥이  (2014-09-30 19:10:36)
생각보다 댓글이 많이 달려있어서 너무 놀랬어요^^~
그냥 혼자 힘내보고자 쓴 글인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들 힘내시고 오늘도 스마일 하세요^^
샵마넷은 회원이 작성한 게시물이 서비스 이용약관, 관련 법령 또는 본 규칙에 위배되는 경우 게시자에게 사전 또는 사후 통지 없이 해당 게시물을 (전체 혹은 일부) 임의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