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채용건8,505
  • 당일등록 채용건223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5331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가 잘못하고 있나...싶네요

귤까먹자 |2012-08-13 | 댓글 : 5

+-

어느덧 일한지 1년이 다 되어갑니다.


이 거지같은 매장에서 셋째로 일한지 1년이 다되어가네요...


네..저는...매장에서 군말없이 조용히 일합니다...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하고...밑에 동생들이 잘못한거 대신 욕먹어도


군말없이 욕 듣고... 속에선 하고싶은 말이 수억마디가 있는데 그냥 조용히 있습니다... 일할때도 조용조용히 하지요...


어렸을때부터 일시작하는 스타일이 그런 스타일로 시작해서 그런지


제 의견 한번 제대로 표출해 내고, 내 기분을 표출하는게 저에게는 너무나도 어려운 일입니다... 기분 나쁘면 나쁘다고 표현하고, 좋으면 좋다고 표현하고


저에게는 저보다 나이가 있는 언니들에게 그런 감정표현하는게


정말 너무나도 힘든일인데... 언니들은 그런 제가 답답한가봅니다


사람마다 성격이라는게 있는데...왜 자기들 성격은 알아주길 바라고, 내 성격은 바꾸길 바라는지...모르겠어요... 그렇다고 기분 나빠서 뚱해있으면 뚱해있다고 머라하고, 내가 한 일 아니라고 왜 저한테 그러냐고 하면 그런소리 했다고 머라하고.. 조용히 닥치고 있으면 , 왜 너가 한일도 아니면서 대신 욕먹냐고 머라하고....어쩌라는건지 모르겠어요.... 저는 정말 일도 열심히 하고싶고 , 배우고싶은것도 많은데... 둘째언니 따라다니면서 배우고싶은게 많은데, 알려달라고 하면 짜증내면서 말하고, 그런것도 모르냐고 무시하고... 그러니 배울맛도 안나고....배워도 귀에 들어오지도 않고...... 한번 배우고 까먹으면 까먹는다고 욕먹고....


매장에서 배우는거라곤 짜증과 욕밖에 없는것 같아요....


매니져와 둘째의 마음을 사로잡을 방법은 뭘까요..저는 도무지 생각해도 모르겠어요... 얍쌉하게 일하고싶은데, 그냥 멍청하게 일하는 제 자신도 싫고...


저를 제외한 모든 매장 사람들이 기가 쎄서... 그 사이에 껴있는것도


진절머리가 나고.... 그렇다고 다른곳으로 옮기자니 겁도 나고....


이곳에서 하도 제 기를 다 죽여놓고.. 무시하고... 하다보니...


늘어가는건 겁만 많아 지네요.... 뭘 하더라도 욕먹으니까요....


승질나서 확 내질러버리고 나올까.... 생각하는게 한두번이 아니네여...


묵묵히 혼자 일하는게 그렇게 죄인가요??? 가끔...슬퍼요..


왜 조용히 일하는게 죄 취급을 받아야 하는건지....아.....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귤까먹자  (2012-08-22)
셋째라고해서 어린나이는 아닙니다. 내일이면 30살...ㅠㅠ 입니다...휴
그래서 더 겁나고 두려운겁니다ㅠㅠ
열정  (2012-08-22)
님.... 다른브랜드로 옮기심이....

오픈 하는 매장인데....님과 같은 동생이 들어왔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네여...

혹 .... 마음이 있으신지...?
몰라  (2012-08-19)
1년 채우셨으니 비젼없이 힘들기만 그곳.... 나오셔야죠....하신 말씀 100퍼 진실이라면 어느 메니져든 데려다 쓰고싶을겝니다... 즐겁게 일하세요 ㅃㅃ
공감  (2012-08-14)
위에 쓰신글 처럼 매일 그런 느낌을 받는다면 저도 다른 곳을 알아보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물론 돈을 벌기위해서 직장생활을 하는것은 맞지만
동료들과 힘들지만 서로 협력하고 도우면서 성취감을 느끼는 것도 돈 버는것 만큼이나 중요한 직장생활의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언능 뛰쳐 나오세요... 아직 젊잖아요.... 도~~~~전!!!!
하늘이  (2012-08-14)
잘하고 계시는데요...저는 님같은 동생들이 있었으면 합니다...
일년 버티셨으면 정말 잘 하셨네요...용기를 내어서 다른브랜드도 한번 경험에 해 보세요...그러다...둘째로 차고 들어가세요...
너무 두려워만하지말고...
샵마넷은 회원이 작성한 게시물이 서비스 이용약관, 관련 법령 또는 본 규칙에 위배되는 경우 게시자에게 사전 또는 사후 통지 없이 해당 게시물을 (전체 혹은 일부) 임의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