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채용건8,417
  • 당일등록 채용건613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8974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안녕하세요:)정말 오랜만이에요..

jinhee |2005-12-20 | 댓글 : 2

+-

오랜만에 들어와봤는데..이제 넋두리 게시판이 많이 활성화가 되어있군요..
으뜸일기장에 제 일기가 모두 실린것을 보고 깜짝놀랐습니다..
제가 샵마하우스 카페에 올렸던 일기들인데..
지금은 제가 읽기도 쑥쓰러워서 닫아놨는데 여기서 한번더 읽어보니
감회가 새롭네요..여러분들이 리플달아주신것도 이제서야 봤네요 ;;
제가 정말 썼던 일기인지 새롭기도 하구여^^
한편으론.. 많이 순수했었구나.. 그때가 그립기도 합니다.
지금은 나이를 먹어서;; 잔꾀도 늘고..일도 피해다니고;;
그렇죠모..카페관리도 잘안하고 있구요
벌써 4년차인데.. 저는 여전히 유통쪽일이 맞지 않고있어요..
정말 이 업계에 발을 들여놓다 보니..빠져나오기 쉽지 않네요..
이제는 판매일기 이러쿵저러쿵 쓸 의욕도 없어요..씁쓸하죠..
이 업계에서 최고가 되어보겠다고 욕심갖고 일한게 엊그젠데요..^^;
다시 의욕을 찾을 수 있을지 아님 아예 발을 빼게 될지 모르겠어요..

추운겨울 따뜻하게 보내시구욤..
운영자님 저 왔다가요 ㅎㅎ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해바라기  (2009-02-05)
넘 현실감있게 일기들을 쓰셨네요
님의 기분 백분 이해하고도 남습니다 ! 저두 판매경력 몇년이거든요
저는 주부라서인지 가족들과 휴일날 많은 추억을 못만들고 산는게 많이 속상해요!!!
샵마지기  (2006-01-05)
네 글 잘보고 있습니다^_^
샵마넷은 회원이 작성한 게시물이 서비스 이용약관, 관련 법령 또는 본 규칙에 위배되는 경우 게시자에게 사전 또는 사후 통지 없이 해당 게시물을 (전체 혹은 일부) 임의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