샵마넷

  • 이력서등록
  • 채용정보등록
  • 총 채용건20,307
  • 당일등록 채용건36
  • 열람가능 인재17,388
  • 오늘의 인재143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6194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정말하고싶은일이지만또두렵네요..

뾰로롱 |2010-07-08 | 댓글 : 9

+-

백수생활 이제1년채울려고하네여 백화점화장품브랜드에서 일을했더랬죠 서비스직의 아르바이트만 했던터라 서비스는 자신있었구여 덕분에 막내지만 단골고객님도많이생겼고 화장품도 좋아하고 화장해주는것도좋아했어서 아 딱 내일이구나! 라고생각했었는데 그놈의 텃세가먼지.. 다른선배님들 다른매장직원들 다 너무잘맞고 좋았는데 왜 이렇게 매니저님과는 안맞는건지.. 이렇게해도 안되고 저렇게해도안되고 실수한거 잘못한거는 아무것도몰랐던 다 제가한게됬죠 내가했어도 칭찬받는일은 선배님들이고... 왜 자기랑 사이않좋은 매장사람들하고는 친해지면 눈에불을키고 꼬투리질에 왜 다 못마땅해 하시는지.. 한번잘못하면 그냥 일하지말라고하시고 기죽이면서 큰소리만 치시는터라 기분좋을때는 진짜잘해줬다가 한번삐뚤어지면 작은거하나에 버럭... 망가지는 몸 밥도제대로못먹고 하루하루 두통에 시달리고 밝고명랑했다고만 들었던 전 왜이렇게 기가죽었고 말수가없어졌냐면서 자신감도 없어지고 완벽하게 기에눌렸습니다 눈치보는것도 어느덧 생활이됬고 정말 힘들어도 평생하고싶은일이였지만 한바탕하고 관두게됬네여 정말하고싶은데 사람들만나고 고객님만나고 이리저리 정말정말재밌엇는데... 육체적으로힘들었던거보다 정신적으로 너무힘든것이 백화점일인가요. 다시하고싶어도 또 만날수도 있을꺼란생각에 꿈을 다른곳으로 돌리고싶네여 휴 이젠 뭘하며살아야할까여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힘내세요!!  (2010-07-28)
아르바이트 할생각있으시면 메일주세요..^^토니모리 로드샵이에요.시내가 아니니깐 가족같이 편하게 일할수 있어요~~쉬시면서 일구하는것보다 알바하면서 구하면서 다시 활기찬모습으로 돌아가는게 좋지않을까요?see7016@nate.com

대댓글달기답글

아르바이트 할생각있으시면 메일주세요..^^토니모리 로드샵이에요.시내가 아니니깐 가족같이 편하게 일할수 있어요~~쉬시면서 일구하는것보다 알바하면서 구하면서 다시 활기찬모습으로 돌아가는게 좋지않을까요?see7016@nate.com
감사합니다  (2010-07-25)
정말 참으면 복이오겠져!! 이제무슨일이생겨도 무슨일이있어도 버틸자신이생겼네여 감사드려여^^

대댓글달기답글

정말 참으면 복이오겠져!! 이제무슨일이생겨도 무슨일이있어도 버틸자신이생겼네여 감사드려여^^
ji1979  (2010-07-23)
아직 젊은데 왜그러고 있어염..그런거 훌훌 털어버리고..다시 밝고 명랑하게 홧팅해요..나는 그럴때 공포영화마니봐여..거기보면 다 살고싶어서 살려달라하는사람들뿐이니까~힘내구여 나도 백화점13년 찬데요..살다보니까 잊혀지지 않을것 같은일들도 당장 오늘도 버거우니깐 잊어지더라고요 ㅋㅋ 너무 기가막힌일이 많아서 넘치니까 자동으로 과거서부터 지워지는거져~다 내손해에여 화내고 열내고 우울한거 헌데 우리일들만 그러겠어여..동네 식당해도 우리가 모르지만 편하게 장사할거같지만 거기도 별사람들 다오니까 그사람들데로 스트레스있을거예여~그럼 그사람도 다시백화점와서 풀수도 있고 뭐 그런거 돌고 돌고 도는 모순이라는거져~그냥 우리한테 나쁘게 하는 사람 지옥갈거라고 생각하고 말아버려여~나는 항상 잘때마다 맘속으로 외치거든여 나만 그렇게 안살면되 사람들이 아무리 바보같다고해도 욕먹을 지언정 욕하는 사람은 되지말자고 매사에 그렇게 생각하세요..그렇게 살면 언젠가 복이오겠죠..하다못해 죽을때 편히죽던지 천국가든지.ㅋㅋ 암튼 주저리 주저리 했네요..힘내요..더 오래 살다보면 더 힘든일도 많이 찾아올거예여 그거 다 극복하면 또 웃을일도 생기는 거고 ㅋㅋ 웃을일이 더 많으셨으면 좋겠네염..암튼 홧팅!!

대댓글달기답글

아직 젊은데 왜그러고 있어염..그런거 훌훌 털어버리고..다시 밝고 명랑하게 홧팅해요..나는 그럴때 공포영화마니봐여..거기보면 다 살고싶어서 살려달라하는사람들뿐이니까~힘내구여 나도 백화점13년 찬데요..살다보니까 잊혀지지 않을것 같은일들도 당장 오늘도 버거우니깐 잊어지더라고요 ㅋㅋ 너무 기가막힌일이 많아서 넘치니까 자동으로 과거서부터 지워지는거져~다 내손해에여 화내고 열내고 우울한거 헌데 우리일들만 그러겠어여..동네 식당해도 우리가 모르지만 편하게 장사할거같지만 거기도 별사람들 다오니까 그사람들데로 스트레스있을거예여~그럼 그사람도 다시백화점와서 풀수도 있고 뭐 그런거 돌고 돌고 도는 모순이라는거져~그냥 우리한테 나쁘게 하는 사람 지옥갈거라고 생각하고 말아버려여~나는 항상 잘때마다 맘속으로 외치거든여 나만 그렇게 안살면되 사람들이 아무리 바보같다고해도 욕먹을 지언정 욕하는 사람은 되지말자고 매사에 그렇게 생각하세요..그렇게 살면 언젠가 복이오겠죠..하다못해 죽을때 편히죽던지 천국가든지.ㅋㅋ 암튼 주저리 주저리 했네요..힘내요..더 오래 살다보면 더 힘든일도 많이 찾아올거예여 그거 다 극복하면 또 웃을일도 생기는 거고 ㅋㅋ 웃을일이 더 많으셨으면 좋겠네염..암튼 홧팅!!
힘내세여  (2010-07-21)
백화점이 텃세가 보통이 아니죠
특히 화장품 쪽이 심하다고 들었어요
정말 또라이 같은 사람 많죠ㅎㅎ

대댓글달기답글

백화점이 텃세가 보통이 아니죠 특히 화장품 쪽이 심하다고 들었어요 정말 또라이 같은 사람 많죠ㅎㅎ
글쓴님  (2010-07-10)
안타깝네여.. 저두 백화점 화장품만 2년 2년 이렇게 총 4년정도 했다가 두달전 백수로 들어온 사람입니다.. 최근다니던 브랜드 그만둔 이유가 매니져 때문이었는데... 전 부매니져였음니다.) 그매니져가 앞에서는 좋아하고 잘해주면서 어찌나 회식만 하면 대놓고 머라하던지.. 그꼴 보기 싫어 나왔습니다.. 몸 힘든것보다 마음이 더 힘들었어요.. 쫌쉬시면서 다시 생각해보세요. 좋은사람은 꼭 있어요^^ 다른 좋은 브랜드 다시알아보고 코드 잘맞는 분 만나길 바래요.^^

대댓글달기답글

안타깝네여.. 저두 백화점 화장품만 2년 2년 이렇게 총 4년정도 했다가 두달전 백수로 들어온 사람입니다.. 최근다니던 브랜드 그만둔 이유가 매니져 때문이었는데... 전 부매니져였음니다.) 그매니져가 앞에서는 좋아하고 잘해주면서 어찌나 회식만 하면 대놓고 머라하던지.. 그꼴 보기 싫어 나왔습니다.. 몸 힘든것보다 마음이 더 힘들었어요.. 쫌쉬시면서 다시 생각해보세요. 좋은사람은 꼭 있어요^^ 다른 좋은 브랜드 다시알아보고 코드 잘맞는 분 만나길 바래요.^^
ㅠㅠ  (2010-07-09)
저도 지금 백화점화장품판매직 일자리 알아보고있는데 이글을 보니 걱정이 조금 되네요......^^의류쪽도 마찬가지겠죠.....?ㅠㅠ 님 힘내세요~~~!

대댓글달기답글

저도 지금 백화점화장품판매직 일자리 알아보고있는데 이글을 보니 걱정이 조금 되네요......^^의류쪽도 마찬가지겠죠.....?ㅠㅠ 님 힘내세요~~~!
힘내요!  (2010-07-09)
진짜 저도 제 사촌동생이 글 올린건가 싶을 정도로 같네요. 화장품 매장 매니저들은 다 정신이상자인가요. 근데 저도 디자인하다가 의류도매판매 해보고 있는데 이 사람만 이상한 것 같긴한데 정말 미친 메인언니인데다가 둘밖에 없어서 지금 1년정도 되어가는데 잘 웃고 놀다가도 돌아버리게 한답니다. 그냥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는 법을 터득해서 그냥 대답안하고 듣고만 있거나 하면 대답하면 내가 화낼 것 같아서) 또 뭐라하고.. 정말.. 칭찬한번 손님들이 했다싶으면 질투에 뭐 작은거 하나에도 꼬투리잡고.. 쳇!! 우리 모두 힘냅시다. 진짜 혼자 일하는게 편할것만 같다는.. ㅠㅠ

대댓글달기답글

진짜 저도 제 사촌동생이 글 올린건가 싶을 정도로 같네요. 화장품 매장 매니저들은 다 정신이상자인가요. 근데 저도 디자인하다가 의류도매판매 해보고 있는데 이 사람만 이상한 것 같긴한데 정말 미친 메인언니인데다가 둘밖에 없어서 지금 1년정도 되어가는데 잘 웃고 놀다가도 돌아버리게 한답니다. 그냥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는 법을 터득해서 그냥 대답안하고 듣고만 있거나 하면 대답하면 내가 화낼 것 같아서) 또 뭐라하고.. 정말.. 칭찬한번 손님들이 했다싶으면 질투에 뭐 작은거 하나에도 꼬투리잡고.. 쳇!! 우리 모두 힘냅시다. 진짜 혼자 일하는게 편할것만 같다는.. ㅠㅠ
좋은사람  (2010-07-09)
님 글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제 동생이 쓴 글인줄 알고..ㅋㅋ 제 동생도 화장품인데 님처럼 매니저때문에 그만 두고 나왔어요ㅡㅡ제 동생 매니저가 성격이 나쁜 정도의 차원이 아닌 정말이지 정신질환극심한 조울증?)이 심각하게 의심되는 사람인거 같더라구요 결국 그 매장 사람들 다 떠나고 알바생 2명에 그나마 아직 퇴사하기 힘든 직원 2명 정도로 버티더군요 -- 그래도 매니저 하는거 보면 그 회사도 이상한가 싶기도 하고.. 회사는 아주아주 큰~~회사) 암튼 크게 상처 받은 제 동생은 이제 판매라면 쳐다보기도 싫다며 다른 일을 준비중입니다 . 님도 이번 기회에 신중히 생각하셔서 길이 아닌거 같으면 과감하게 바꾸세요. 시간을 허비하면 안되니까 ^^ 암튼 화이팅!!!!!!

대댓글달기답글

님 글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제 동생이 쓴 글인줄 알고..ㅋㅋ 제 동생도 화장품인데 님처럼 매니저때문에 그만 두고 나왔어요ㅡㅡ제 동생 매니저가 성격이 나쁜 정도의 차원이 아닌 정말이지 정신질환극심한 조울증?)이 심각하게 의심되는 사람인거 같더라구요 결국 그 매장 사람들 다 떠나고 알바생 2명에 그나마 아직 퇴사하기 힘든 직원 2명 정도로 버티더군요 -- 그래도 매니저 하는거 보면 그 회사도 이상한가 싶기도 하고.. 회사는 아주아주 큰~~회사) 암튼 크게 상처 받은 제 동생은 이제 판매라면 쳐다보기도 싫다며 다른 일을 준비중입니다 . 님도 이번 기회에 신중히 생각하셔서 길이 아닌거 같으면 과감하게 바꾸세요. 시간을 허비하면 안되니까 ^^ 암튼 화이팅!!!!!!
힘내세여  (2010-07-08)
원래 좀 까칠하고 또라이같은사람 마나여
힘내용~~~

대댓글달기답글

원래 좀 까칠하고 또라이같은사람 마나여 힘내용~~~
샵마넷은 회원이 작성한 게시물이 서비스 이용약관, 관련 법령 또는 본 규칙에 위배되는 경우 게시자에게 사전 또는 사후 통지 없이 해당 게시물을 (전체 혹은 일부) 임의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