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채용건8,197
  • 당일등록 채용건40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5439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일한지 4개월차...몸이 말이 아니네요

내맘을둘째니가알어 |2008-08-17 | 댓글 : 4

+-

일한지 이제 4개월차네요...다음달이면 5개월째인데..3개월~이 고비다 고비다 하시더니 많은 시련이 저에게 오네요...할아버지는 손녀딸 고생하는거 싫으시다며 매번 볼때마다 말라간다며... 한달에 꼬박꼬박 월세랑 생활비 붙여줄테니이게...제 월급이랑 거의똑같네요..) 일 그만두고 대학 공부나 열심히 하라고 하시고, 사람좋아 배울거 많아 꾹꾹 참으며 따랐던 매니저님도 다음달이면 그만둔다고 하시고,,,셋째 오빠도 둘째 짜증에 제가 화 나있으면...잘도 감싸줬는데 다른데로 옮긴다고 하네요..아 정말 매장에 좋은 사람들이 다 나가네요... 저희 매장사람들 다 좋아요 좋은데...제 정신머리가 너무 나약한게 문제인걸까요?.. 늘 사무직에서만 일하거나 아니면 운이 좋아 힘들지 않고 바 매니져급으로 일해서 아는분 빠에서..조금 일하고 월급 삼백넘게 받으며 편히 살다가... 매장 막내로 들어온지 3개월만에 하혈을 했습니다...요며칠간 빈혈때매 힘들었네요..살도 3달만에 5키로나 빠져버렸네요.. 몸이 힘든건 아무것도 아니에요...그런데 그냥 사람에 너무 치이네요 매니저님 /셋째/넷째 다 잘맞는데 왜 둘째는...자기짜증을 막내인 나와 넷째에게 풀어버릴까요?? 요몇일동안 매장분위기도 안좋아 다들 다운되있는데 출근할때마다 기분 안좋은거 같은날이면 사사껀껀 다 트집을 잡아서 모라고 혼내내요...둘째와 근무하는 일이면 왜이리 출근하기가 싫은지요... 그사람도 나처럼 막내였던 시절이 있고,넷째 ,셋째 였던 시절이 있었을텐데.. 둘째언니가 막내였을때 지금 둘째언니 위치에 있던 사람이 그녀를 너무 괴롭혔었던걸까요?? 전 회사에서도 신입이 들어오면 차근차근 가르쳐주고 못해도 짜증참으며 세번네번 반복했는데 왜 이사람은 모든지 제가 제맘대로 한다며 ,소리치는걸까요?....둘째언니외의 다른 직원들과 밥먹을때 화두가 가끔 되긴 한답니다...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공과 사를 구별지을지 모르는것 같다고 감정이 너무 이랫따 저랬다 한다고... 그녀는 알까요??당신때문에 매니저도 걱정/셋째도 걱정/막내인나도 넷째도 스트레스에...시달리고 있다는걸...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글쎄  (2008-09-11)
저두 둘째생활을 하고 쉬고있긴하지만요..그분은 둘째 자격이 없는듯 하네요~
제가 잘하는건 아니지만요..저두 소실적 그런 언니들에게 배워서그런지..동생들에게는 그러고 싶지 않더라구요~그래서 가끔저두 그런 둘째들이나 매니져님들보면..꼭 저러실 필요가 있나 싶을때가 있더라구요~
근데..중요한건요~내가 나중에 그러지 않으면되구요...내가 그런 대우를 받지않으려면 그만큼 노력해야한다는거예요~^.~
물려받기  (2008-08-19)
전 중간관리를 하는 사람입니다. 주변매장 매니져들보면 황당하더군요. 밑에 애들 왜케 갈궈대는지 알다가도 모릅니다. 자기들도 막내부터 다 겪었을터인데,, 그당시엔 내가 매니져되면 잘해줘야지 하고 맘들 먹었을텐데, 받은걸 그데로 한풀이하는것도 아니고... 현재 막내하시는 분들 힘내시고요, 나중에 매니져되면 꼭 그러지 마세요...
근데 왜 순환의 연속이 되는걸까요, 좋은건 배우시고 안좋은건 버리세요^^화이팅입니다,,,
ㅎㄹ  (2008-08-18)
제가 아는 그 둘째가 아닐까 싶네요!!!
정말 저도 그때 살이 쪽~빠져서 엄마가 보약까지 지으시고 그만 두라고
난리도 아니였다죠...전 4째였는데 저한테만 스트레스 해소,발악을ㅋㅋㅋ
오죽했음 타매장 매니저님이 저 좀 그만 괴롭히라고 그 둘째한테
뭐라고 할정도ㄷㄷㄷㄷ
결국 전 그만 뒀구요 저외에 다른 직원도 다 그만 둬서 거의 매장에서 쫓겨나다시피..
했다는 소릴 들었다지요-_-
제 인생 거기서 꼬였다고 전 장담한다는ㅋㅋㅋ
그나마 다행인건 좋은 친구,경험을 얻었다는것 정도??
전 다른 훨씬 더 좋은곳으로 옮깁니다 요번에 휴...
진상떨기  (2008-08-18)
참으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계시는군요~~ 이젠 아시겠지만 몸이 힘든것 보다 사람과의 관계 때문에 정신적으로 힘든것이 더 힘들답니다...
그래서 사람 잘 만나야 합니다..
둘째언니가 변하기를 기다리시는 것보다는 아마도 다른곳을 알아보시거나 본사에 지자리이동을 요청하시는 것이 좋을듯합니다...
샵마넷은 회원이 작성한 게시물이 서비스 이용약관, 관련 법령 또는 본 규칙에 위배되는 경우 게시자에게 사전 또는 사후 통지 없이 해당 게시물을 (전체 혹은 일부) 임의 삭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