샵마넷 판매사원 구인구직
  • 이력서등록
  • 채용정보등록
  • 총 채용건30,601
  • 당일등록 채용건632
  • 열람가능 인재13,262
  • 오늘의 인재195

최근 업데이트일 2024-05-23 10:00:46

조회수 325 회

브랜드번호 : 12625

공고번호 : 1491747

공고신고

코오롱스포츠 롯데대전점에서 함께하실 직원분 구인합니다.

 
매장정보
매장구분 브랜드(상호) 판매/서비스품목 매장규모
백화점 코오롱스포츠 스포츠/아웃도어 남성캐쥬얼,여성캐쥬얼,스포츠 1~3인
모집요강
고용분야 모집인원 경력 연령우대 성별우대 급여
경력직(시니어) 1명 경력 2년↑ 연령무관 성별무관 협의
근로자소속 코오롱스포츠 롯데대전점점주소속 > 정규직,계약직
근무지 백화점 > 대전 서구 계룡로 598 롯데백화점대전점
지하철 대전1호선 > 용문역 > 4번출구 400M
근무일/시간
  • 주6일근무
복리후생
  • 인센티브제근무복 지급퇴직금
우대조건
  • 유사업무경험(영업/상담 외)인근 거주자장기근무가능
외국어 영어(간단한 의사소통 가능)
온라인입사지원 이메일지원 스크랩 인쇄
  • 상세요강
  • 기업상세정보
  • 브랜드상세정보
  • 근무위치
  • 접수기간/방법
샵마넷 안내문
상세요강

코오롱스포츠 롯데대전점

코오롱스포츠에서
가족같이 일하실 분을 찾습니다!

채용정보

업무내용 매장관리 및 판매
지원자격 신입직(주니어) / 신입 / 1명 / 연령무관 / 성별무관
우대사항 유사업무경험,인근 거주자,장기근무가능

근무조건

근무요일 주6일근무
근무시간 오전10 시 부터 오후8 시 까지
근무기간 6개월 이상
급여 신입직(주니어) - 협의

접수내용 및 문의

지원방법 온라인 입사지원 이메일 입사지원
마감일 채용시까지
연락처  
 042-601-2632
(전화 문의시 샵마넷에서 보고 전화드렸어요 라고 하시면 문의가 쉽습니다.)


입사과정안내 :

매장면접매장근무
근무위치
샵마넷 지도 크게보기
샵마넷 지도 길찾기
접수기간/방법
시계이미지
채용시까지
제출서류
  • 이력서
접수방법
  • 온라인 접수
  • 이메일 접수

기업상세정보
코오롱스포츠 롯데대전점 혹시!  매장채용정보와 상이한 기업(SHOP)정보일 경우 내용보기 ▼
기업개요 및 비전
최초라는 수식어는 시간이 지날수록 빛납니다.
등산 문화가 정착되지 않았던, 등산 장비를 구하기도 힘들었던 당시의 기록들, 그리고 국내 최초로 아웃도어 의류를 선보인 코오롱스포츠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연혁 및 실적
1957
KOLON은 1957년 이동찬 명예회장에 의해 설립되었습니다.

내구성과 경제성이 우수한 나일론을 한국에서 처음으로 대량생산하기 시작했으며, 이를 통해 코오롱은 한국 화학 산업의 중심에 서게 됩니다.

이후 1968년에는 나일론 생산 제품을 총괄 판매하는 ‘코오롱상사’를 창립했고, 이것이 현 코오롱스포츠의 전신입니다. 1969년, 무교동에 코오롱아케이드를 세우고 나일론, 폴리에스테르 양말, 스타킹 등을 판매하며 성장을 이어갔습니다.

1973
대한민국 최초의 아웃도어 브랜드인 코오롱스포츠가 론칭됐습니다.
창업주인 이동찬 명예회장은 사람들이 교련복이나 군복을 산에 오르는 모습을 보고 등산을 위한 전문적인 옷을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고, 국내 산악인들의 다양한 조언과 아이디어, 열정이 더해져 면 소재의 첫번째 등산복의 탄생과 함께 전문 아웃도어 의류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1980s
최초의 고산 원정 후원부터
캠핑 레저의 보급까지
코오롱스포츠는 단순한 제품 생산이라는 개념을 넘어 새로운 도전을 거듭해온 브랜드입니다.
기업의 스포츠 후원에 대한 사회적 인식에 변화를 꿈꾸며,
다양한 모험에 지원해온 코오롱스포츠의 이야기가 여기 있습니다.

1981년 코오롱스포츠 광고

1980
브랜드 사상 최초로 해외 고산 원정에 지원했습니다. 8,156m 높이의 마나슬루 산은 70년대에 세 차례나 도전하였으나 모두 실패로 돌아갔고, 코오롱스포츠가 1980년에 체계적인 지원을 시 작한 이후 첫 도전에서 등반 성공을 이루어 냈습니다. 당시 등반 성공을 통해 대한민국은 마나슬루 등반에 성공한 5번째 국가로 기록됐습니다.


1985
‘레스코등산학교’라는 이름으로 지금의 ‘코오롱등산학교’가 개교했습니다. 올바른 등산 운동, 정통 등산 이론 및 기술을 정립해 산악사고 등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일반인과 산악인들에 게 산악 문화를 보급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프리 클라이밍’이 도입된 시기로 고전적인 등반 스타일을 벗어나 새로운 장비와 기술을 받아들이는 진보적인 산악인들의 교육 기관으로 자리잡았습 니다.


1988
코오롱스포츠(당시 코오롱스포츠 액티브)는 88 서울 올림픽의 의류 부문의 공식 후원사로 선정됐습니다. 같은 해에 대한민국 극지연구소 피복 지원을 시작했다. 대한민국의 첫번째 남극 연구 기지인 세종기지 연구진 피복을 지원했습니다.

1990s
극한의 환경에서의
데이터를 수집하다.
해외 고산 원정에서 겪은 산악 전문가들의 경험과 수많은 기록은 코오롱스포츠의 귀중한 자산이 됩니다.
극한의 환경에서도 안전성을 잃지 않는 기능성 소재와 디자인을 고민합니다.

1990
보다 전문적인 개념의 등반 교육을 위해 클라이밍반 1기를 배출했고, 도시형 레포츠를 확대하는 프로젝트를 펼쳤습니다.

1992
국내 최초로 고어텍스 의류를 제작하고 출시했습니다. 같은 해에 국내 최초 인공암벽장을 개설했습니다.

2000s
브랜드가 자연을 경험하고
즐기고, 공존하는 법
1980년부터 시작한 고산 원정 지원 프로젝트는 8,000m 14개봉 등반 성공으로 이어졌고,
대자연의 경이로움을 목격했습니다.
2000년대에는 아웃도어 브랜드가 비로소 지켜야할 것에 대한 성찰이 투영된,
노아 프로젝트와 남극 K-Route 지원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2004
코오롱스포츠 챌린지팀이 창단됐습니다. 클라이밍 선수들과 고산 등반가, 아웃도어 전문가 등 대한민국 최고의 산악인들로 구성된 원정대입니다.

2006
영국 세인트마틴스쿨과 산학협력하여 진행한 ‘라이프텍 재킷’의 시초인 ‘라이프세이버 재킷’이 출시됐습니다.

2008
코오롱스포츠 오지탐사대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2016년까지 9년간 총 587명의 청춘들이 전 세계 43개 지역을 코오롱스포츠와 함께 탐사했습니다.

2011
코오롱스포츠 챌린지팀이 히말라야 8,000m 14개봉을 완등했습니다. 이는 2008년부터 총 4년 4개월에 걸쳐 진행된 고산 원정 프로젝트입니다.

2015
코오롱스포츠의 헤라클레이스 신끈이 월드 기네스 레코드에서 ‘세계에서 가장 강한 신발끈’으로 등재됐습니다.

2016
멸종위기 동식물을 보호하는 취지의 캠페인인 ‘노아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2018
남극 K-루트 프로젝트에 피복과 장비 지원을 시작했습니다.

2019
Forbes 최고의 브랜드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코오롱스포츠
기업주소
대전 서구 계룡로 598 롯데백화점 6층 코오롱스포츠
  • [코오롱스포츠]
브랜드상세정보
로고,회사명,가격대,브랜드소개,전개형태
샵마넷 코오롱스포츠로고

KOLONSPORT 코오롱스포츠

회사명 : 코오롱인더스트리

홈페이지 : http://www.kolonsport.com

남성캐쥬얼여성캐쥬얼아웃도어1973년 런칭내셔널(국내) 브랜드중가

룩북바로가기
1973년 이 땅에 처음으로 등산의류의 용품을 선보여
레저문화를 보급시킨 코오롱스포츠 아웃 도어 라이프의
선구자로서, 지속적인 이노베이션을 통해 첫 상품을
선보인 후 지금까지 국내 정상자리를 지켜온 최고의
아웃도어 브랜드입니다

이미 30여년전인 1973년부터 ‘GREEN’을 기본색상으로
정하고 상록수 심볼마크와 함께 자연사랑을 위해 꾸준히 노력
해 온 코오록스포츠는 인간, 자연을 떠나서 존재할 수 없음을
깊이 인식하고 자연에서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체험적 테스트와 장기적인 연구개발에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온라인입사지원 이메일지원 스크랩 인쇄
샵마넷로고 등록일 2022년 02월 03일
  • 본 정보는 코오롱스포츠 롯데대전점에서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샵마넷이(가) 편집 및 그 표현방법을 수정하여 완성한 것입니다.
  • 본 정보는 샵마넷의 동의없이 무단전재 또는 재배포, 재가공할 수 없으며, 게재된 채용기업(기업)과 채용담당자의 정보는 구직활동 이외의 용도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 샵마넷은(는) 코오롱스포츠 롯데대전점에서 게재한 자료에 대한 오류와 사용자가 이를 신뢰하여 취한 조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