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채용건14,600
  • 당일등록 채용건727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4732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요새 애들은 정말 그런가요? 제가 그냥 이해해야되나요?

그래내가나간다 |2017-04-28 | 댓글 : 7

+-

안녕하세요

저는 둘째 직급니다 속된말로 제가 꼰대짓하는 건지 궁금합니다.

행사날이라 많이 바빴습니다. 매니저님 배려로 오후에 출근하게 되었는데, 막내가 식사를 갔다와서

"언니 매장 많이바빴어요?" 하고 묻길래 의례하는 말인줄 알았습니다. 식사나 티타임이나 매장복귀하고 나면

많이 물어보잖아요. 매장이 바빴는지 무슨일은 없었는지 전 그렇게 받아들이고 "아니 그렇게많이안바빴어~"

했습니다. 그렇다해도 바쁜 날인데 한가하지는 않잖아요?

막내가 박스정리하면서 혼잣말로 "안바빴으면 박스좀 버리고 오지" 이러는겁니다. 너무 당황해서

잠깐 시간 빌 때 막내 데리고 밖으로 나가서 얘기했습니다. 혼잣말 아니라네요 들으라고 얘기한거랍니다.

일이 정해져있는게 아닌데 왜 저는 안하고 자기만 해야하냐고 하더라고요.


"그래 너 말이 맞다. 다 같이 하는 일이지. 근데 그렇다고 너가 나한테 그렇게 얘기하는 건아니지. 너가 그렇게 얘기하는게 아니라 나한테 언니 제가 오전에 바빠서 힘들어서 그런데 언니가 박스 버려주시면안되요? 라고 했으면
이렇게 까지 화가 나지않았을거야" 라고 했습니다.

근데 막내가 하는 말이 " 왜 저만 좋게얘기해야해요? 언니는 좋게 해주신적 없잖아요" 이랬고

"맞아 내가 널 챙겨주고 좋게 말한적없지. 그래서 나도 니가 좋게 얘기하길 바라지 않아 내가하는 말은 애초에 니가 나한테 저런 소릴하는거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데 매장특성상 상하관계가 딱딱하지 않으니 니가 좋게 얘기했더라도 나는 내가 그걸왜해? 니가해 라고 거절할 수 있는데 그냥 그래 알았어 내가갔다올게 라고 답할수 있다는 소리야"

이렇게 얘기했는데 못알아 듣더라고요. 매니저님은 요새 애들이 다 너 떄(20대후반) 같지 않다면서 다들 그러는 건 아니지만 제가 그러려니 하고 이해해야한다고하던데, 아니 제가 이해하고 배려하는것도 모르는 것 같은데 

무슨 이해를 어디까지 하나요? 저게 용납될 수 있는 건가요? 제가 나이부심 선배부심 부리는 건가요????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지나가던둘째  (2017-04-29 03:26:07)
난그래서선긋고일합니다
그리잘해주는것도정도껏인것같아요
아니면막내가평소에님한테불만이많았나봐요
힘냅시당 그막내도시니어되면똑같은동생보길
와..  (2017-04-29 22:05:15)
님이 평소에 특별하게 못되게 굴으셧으면 이해할수있겠지만

그게아니었다면 그냥 개념 밥말아처먹은 애인거에요 어딜가서나 까일애이니 무시하시고 불쌍하게 여겨주세요
그래내가나간다  (2017-04-30 21:44:17)
주변사람들이 막내가 저한테 불만이 많다고한건 들었어요
전 못되게 굴고말고할것도 없었고 막내를 최대한 배려했는데 저러네요 어린애들은 대들지못하게 잡았어야하는데 제가 너무 가만히둬서 그렇다더군요 주변에서..
ㅎㅎㅎㅎㅎ  (2017-05-01 19:45:47)
저도 막내때는 둘째언니가 잘해줘도
자꾸 하기싫은일은 나를 시킨다는 부정적인 생각으로 일해왔는데 돌이켜서 둘째 생활을해보니 아니라는걸 알았네요
님이 나쁘게 대하지만 않았다면 문제가있는거고
아무리 착한 막내여도 잘해주면 편해지니 할말못할말 막하는게 맞는거같더라구요 막내다루는것도 둘째의 능력이라고 생각됩니다
로즈  (2017-05-11 03:48:15)
음. 일단은 서열질서가 무너져 내렸네요.
그냥 무시하시고요 둘째로서 일 열심히 맡은바 하시고 매니저님 보조 맞춰주시고, 막내는 일단 그냥 냅두세요.
그러다 보면 자기가 괜히 뻘쭘한다던지 필요하면 말걸거예요~ 그때 대답 필요한거만 해주고
일절 서로 대화를 일적인거 외에 섞지 마세요.

왜냐면 제가 경험한바로는, 개념상실한 막내도 요즘 많아서
예의가 밥말아쳐먹은 막내인거 같은데 글보니깐
그런 애들은 어차피 안바껴요
그러니깐 처음부터 질서를 딱 잡고 가르쳐주고, 혼낼거 혼내주고
잘해줄때 잘해줬어야 말잘듣는데
완전히 그냥 말안듣고 저렇게 말할정도면
질문자님을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정도까지 온거니까 위험상태라고 보여집니다.

둘째의 역할이 매니저님 도와드리는것도 있으나
막내 관리도 잘하셔야 되요.

스트레스 많이 받으시겠지만, 화이팅 하시고 끝까지 맡은 바 일 하시길 바랍니다.
어차피 여자들 많은데선 말이 많아요.
그냥 무시하세요.
하던일 계속 해서 매니저 빨리 달을 생각으로 열심히 하다보면 언젠가
인정받게 될겁니다.

막내는 그냥 포용해주고, 또 그런것도 필요해요.
님 매니저님이 한단계 더 고수이신듯합니다사람다루는법)
그런것도 팁을 매니저님께 배우시면 훨씬 둘째역할에 하시기에 좋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
그래내가나간다  (2017-05-12 12:29:18)
지금은 퇴사했어요.. 막내한테 무시당하면서 일 못할거 같아서요.
다른 직원한테 물어본 결과 매니저와 막내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라더군요. 둘이 같이 입사했거든요.
전 직장도 같았고, 전 그걸 몰랐네요 어쩐지 막내와 얘기할 때면 중간에 매니저님이 껴들어서 저는 제대로 말도 못했었는데 이유가 있었네요. 퇴사했으니 마음 다잡고 다른 곳에서 다시 시작하려구요
답변 정말감사합니다 여러분. 덕분에 제가 잘못된건 아니라는 걸 알았어요.
xdns  (2017-07-15 15:26:19)
싸다구 줘 패버러야 두번다시 안대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