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채용건15,340
  • 당일등록 채용건594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9700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일한지 한달된 막내신입)입니다. 답답합니다 ㅠ

깨톡 |2013-12-16 | 댓글 : 12

+-

예전에 몇달정도 판매직해본적도잇고 해서 다시한번 재도전해서 들어갔습니다.


처음엔 어리둥절했지만 알아갈수록 재미있고 내매장처럼 생각하면서 일을했습니다.


문제는 매니져님과 둘째누나때문에죽겠습니다. 두분다 여자시고요


중간관리매장이라고 일단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점점일을할수록 이상한점이 눈에띄기시작햇습니다.


매니져가 티타임(30분)갔다온다면서 나갔는데 한시간이 넘도록 있는건 부지기수고...


둘째누나도 밥먹으러간다면서도 한시간반이나있다가 나타나기도합니다.


매니져는 집이멀어서 출근하는건 그때그때다르고요... 이건이해하지만 티타임이나 밥먹으러갈때


시간도 안지키고 답답하네요... 행사끝나도 매대를 창고에넣어두고 정리할생각조차없습니다..


맘같아서라도 제가정리하고싶네요..... 평일에는 바쁘지않아서 뭐 두시간을 있다오든 상관없을거같은데


주말같이 바쁜대도 한번 나가면은 한시간이넘도록 안돌아오는건 당연한일이고요....


둘이나가면 어쩔땐 두시간넘게잇다가 온적도있습니다 손님을 놓친것도 한두명이아니고요..


매장은 정리안되서 개판입니다 저혼자 정신없어서 못한거는 왜안해놧냐고 둘째누나한테 잔소리도 얻어먹고요...


아 진짜 그만둘까 라는생각도듭니다.... 주6일매장이 대부분인데... 매니져와 둘때는 주5일로 쉬기도합니다. 저의 고정시간대는 없고...매니져쉴때 매니져시간에 둘째누나쉴때 둘때누나시간에 출근해야되서  몸이 천근만근이네요....


그래도 버티고 해보고는싶은데 그렇다고 대놓고 말하기도머하고 이일을 어떻게해결하면좋을가요?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막내신입  (2013-12-17 14:17:49)
이럴땐 무작정 그만두는것보다는...확실히 말씀을 하시는게 좋을꺼 같습니다.
비록 막내위치지만 글쓰신것처럼 자리비워서 손님도 놓치고 매출에도 영향이 있으니.
한번 예기를 해보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되네요..
만약 말도 안통하고 계속 이런식으로 나와 몸도 마음도 힘드시다면
그땐 다른데 한번 알아보시구요^^
지나가다  (2013-12-18 15:26:35)
본사에서 매니저 관리를 제대로 해야 하는데 전혀 신경을 안쓰니 그런겁니다.
어떤 매장을 갔더니 본사서 매니저 터치를 안한다고 한달에 보름만 출근하는
그런 매니저도 봤어요. 그럼서 급여 싹 다 받아가고 그런 매장은 직원이나 알바들이
죽어나는겁니다.
고약한 성질의 매니저들 정말 많아요. 매니저가 저따구로 책임회피하고 있으니
누군들 열심히 일하고 싶겠어요. 그래놓고선 그만두는 직원이나 알바 탓하고!
깨톡  (2013-12-20 23:30:41)
막내신입 // 좋은충고감사합니다 버티면서 하고는 있지만 점점 더 정도가 심해지는것같아서 걱정입니다 여자 둘에 남자 저혼자인매장이다보니 .... 하아... 1달되가니깐 이제어느정도 익숙해졋다고 여기는것인지 출근은 늦고 퇴근은 이핑계 저핑계 되면서 나가버리시니 답답할노릇이네여

지나가다 // 동감입니다.... 매니져를 잘만나야 일도 오래하고 할텐데 경력쌓고 좀더 한발 나아가기위해서 이쪽으로 들어왔는데 엉망이네요..... 어디다른데가더라도 경력은 인정도못받을텐데 답답하네요 이쪽일하면서 이런경우는 처음봐서 어찌해야할지 난감해요 ㅠㅠ
^^  (2014-02-09 12:19:06)
요즘 좀처럼 보기 힘든 막내시네요..
손님 놓친다고 걱정하는 직원들 별로 없습니다.
전 매니저 입장이지만 님같은 직원이 많다면 참 좋을텐데 말이죠..
일은  (2014-02-13 19:28:57)
그런 샾마분들은 습관입니다.
본인이 주인이니 아무때나 나왔다가 아무때나 퇴근하고 밥이나 티타임은 기본 2시간
직원 밥타임은 지 맘대로
매니저가 둘째분과 잘 맞으시는 듯한데
제가 경험을 비춘다면 그만두시는 것이 답입니다. 차후 나아지리라는 기대는 하지마세요
그런 매니저나 둘째 밑에서 배운직원 똑같이 합니다.
직원에게 기본도 못하는 매니저님들은 본인이 직접하셔야 합니다.
몰라  (2014-02-19 00:13:22)
근무중에 싸우나 가는분 계십니다 글내려주세요^^

격없이 정말 직원에게 극상으로 잘해주는 매니져도 조기퇴근 밥먹듯 하던데

일종의 관례로 굳어진건지

그럴려고 둘째뽑고 셋째 뽑고 하는것이지요

그리고 다른분들 너무 걍 관두시라고만 하시는데

어딜가든 똑같을겁니다

갸 중에 그나마 나은곳을 찾아야 되는데

로또 확률이죠

또 님이 나중에 매니져 달면 안그럴꺼 같죠

주변에 막내부터 둘째까지 성실근무로 정평나 있던 아해가 막 매니져 달자마자 님네 매니져 보다 더한 악녀가 되는것도 봤네요

애지간하면 참을 인자 새겨가며 버티시길
^^  (2014-02-19 16:25:01)
몰라님..? 저도 매니저지만 어딜가나 똑같은 매니저만 있다고 생각하는 님이 더 이상하군요..
그럴려고 둘째뽑고 셋째 뽑는게 아니라 혼자로는 역부족이라 뽑는겁니다.
함께 성장 할 수 있는 마음가짐이 서로에게 있고 서로가 신뢰를 할 수 있는 사람들끼리 만나야지 무조건 한쪽만 맞춰줄 수는 없는겁니다.
오프라벨  (2014-02-20 18:59:13)
저희 매장 강추!!
분위기 완전 좋구요~
여긴 평등원칙입니다.
여긴 연령대가 높아서 어릴수로 이쁨 받는다는거~~~
행동하기 나름이지만 저희매장으로 오는건 어떠세요~~
010-8759-6600 연락 기다릴께요~~*^^*
  (2014-03-13 11:03:16)
저도저래서 나온기억이있네요...ㅎㅎㅎ

저있을땐 둘째가 저한테 머리자르고온다고하고 술먹고늦게출근한다고 연락하고잠수...

그래서 새로운직장구하고있는대 쉽지않네요..
깨톡  (2014-03-18 19:47:13)
다들많은 글을 올려주셧네요.... 다들조언감사합니다...ㅎㅎㅎ

지금 아직까지도 버티고잇습니다!!!
86LD  (2014-04-14 13:59:07)
글 잘 읽고 저도 거의 비슷하지만 저는 일을 안맞으면 그만두는 타입입니다.

성격이라든가 인간 관계를 떠나서 제일 중요한 것은 본인의 의지입니다..

의지가 희박하면 어디를 가든 나는 안된다고 치부해버리기 때문에

쉽게 적응하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어디를 가시든 자신의 굳건한 마음과 의지 이것만 있으면 쉽게 부딪치지 않겠지만

저 또한 경험자로써 정말 기분이 내키지않고 속상하지만

사회생활이 여간 쉬운게 아닙니다...본인의 적성에 맞고 잘 어울리는 직종을

찾아가시기를 바랍니다...
욜로  (2018-02-18 00:41:39)
버티고 버티봤지만 몰래 직원 구해넣고 성격안맞다며 통보하는 매니저님 보며 하나를 더 배우죠 직원해고하는방법,,참쉽네요 오너 잘만나야되요 오너를보면서 직원은 따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