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채용건15,340
  • 당일등록 채용건595

토크 | 나의판매일기

조회수 3918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고객을감동시키자

정은율 |2011-08-03 | 댓글 : 1

+-

몇년전 남성복 매장에 근무할때였다. 근무지 특성상 주변에 대학들이 많았고, 덕분에 면접이나 실습용 정장을 구매하러 오는 대학생 고객들 이 많았는데 학생들 마다 이런 저런 요구사항들이 참으로 특이하게 많았었다. 매장에서 마네킹 피팅교체를 하고 있었는데. 윈도우 밖에서 우리 매장을 빤~히 응시하는 고객이 있었다. 눈인사를 살짝하니 문을 열고 들어왔다. "제가 면접을 볼껀데요... 정장 좀 볼까해서요~" 어머나... 세상에... 키와 체격이 나보다 더 작았다. 기성복 판매장이라 사이즈 95 -74 가 가장 작은 사이즈였는데. 힘들어보였다. 어떤 스타일 찾으시냐고 여쭤보니. 무조건 입을수만 있는거면 돼요~ 난 이것저것 골라서 최대한 핏이 작게 나온걸로, 하지만 면접용으론 엊나가지 않는 상품을 입혀서 이렇 게 저렇게 가봉을 잡아드렸다. "저... 이렇게 줄여주실수 있으세요?" 참 난감했다... 완전 제작수준이었으니... 수선비 또한 만만치 않게 들터였다. 사장님께 전화해서 상황설명하고 이 고객님 지금 해드리면 나중에 또 들리실꺼고 우리 고객 될꺼 같다 고 말씀드리니... 사장님께서도 흔쾌히 허락하셨다. 면접 기간이 얼마남지 않아 맞춤 제작은 어려웠던 상황이라... 담당 수선실에 상황 설명하고 최대한 고객님 일정에 맞춰서 옷을 맞춰드렸다. 며칠뒤 옷을 찾아가셨고... 그 뒤로는 몇달 동안 연락이 없었다. 그 해 겨울. 그 고객님이 다시 방문하셨다. 저 기억하시냐면서...^^ 그때 면접봤던 회사가 국내 최고 그룹 S사였고, 면접에 붙어 연말 모임 행사에 참석해야한다면서 겨울 코트를 사러 왔었다. 코트 또한... 사가셨다. 물론...수선 왕창 해서 ㅋㅋㅋ 그 뒤로 몇번 더 친구분들도 모셔오시구 고객본인 옷도 몇차례 더 구입하셨다. 한번은 어머님이랑 함께 오셔서 너무 고마워하셨다. 정장 마련하기가 힘들어서 너무너무 걱정하셨는데 아무도 해주지 않으려던 걸 아가씨가 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하셨다. 별거 없었는데 그렇게 칭찬하시니 몸둘바를 몰랐다. 큰 고객을 얻기위해 조금 귀찮고 비용이 들더라도 서비스를 제공하면 언젠가는 더 큰 뿌듯함과 매출이 따른다는걸 또 한번 느꼈다. 지금도 한번씩 그 고객님이 생각난다. 얼마후 다시 남성복 매장으로 옮기지만, 그 때의 그 열정으로 열심히 해볼것이다. 판매의 여왕이 되어서 꼭!! 성공해야지~ ^ㅡ^
목록으로 수정 삭제

관심댓글

ㅎㅎㅎ  (2011-08-04)
여성복 요즘 44들이 거의 55죠.ㅎㅎㅎ. 진짜 44는 아니베프랑 질스튜어트 였는데... 요즘은 어떠려나~~~